북마크
오마이뉴스
'낮엔 학교 밤엔 학원' 한국 교육, 이대로 괜찮을까
2022-07-04 05:42:38
서부원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학교 시험이 가까워질수록 야간자율학습(야자)에 참여하는 아이들이 숫자가 크게 줄어든다. 기말고사 전날이었던 엊그제는 아이들 서너 명이 오붓하게 둘러앉아 공부하는 교실이 대부분이었다. 감독 교사로서 출결 상황을 확인하고 말 것도 없었다.

모두 학원에 갔기 때문이다. 평소엔 방과 후 수업과 야자가 없는 수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학원에 다니지만, 시험을 앞두고는 거의 매일 가야 한다고 아우성친다. 아이들은 하나같이 "학원 선생님이 핵심 내용을 정리해주고 시험에 나올 만한 문제를 찍어 준다"고 대답한다.

시험 기간에는 단과반도 종합반이 되는 모양이다. 수학 학원에서 영어 예상 문제를 찍어주고, 국어 학원에서 과학 예상 문제를 알려준다니 말이다. 중학교 시절부터 익숙해진 일상인 데다, 시험이 끝나고 나면 어느 학원이 더 '족집게'였는지 친구들끼리 화제가 되기도 한단다.

듣자니까, 학원마다 인근 학교의 학년별·교과별 시험 문제를 데이터베이스화해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심지어 출제 교사의 성향까지 꼼꼼하게 파악해 학원 수강생에게 제공한다는 것이다. 그 정보의 양과 정확성이 학원 영업의 성패를 결정짓는 비결이라고들 한다.

단위 학교에서도 나름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곤 있지만, 실효성에는 다들 반신반의하고 있다. 예컨대 시중 문제집에서 베껴내지 말고, 최근 몇 년 동안 냈던 문제를 재출제하는 걸 금지한다는 등의 세부 지침이 내려져 있다. 더욱이 출제 원안은 교육청에서도 점검하고 있다.

하지만 교과 고유의 출제 유형까지 달라지긴 힘들다. 국어와 영어라면 교과서 밖에서 지문을 가져올 수 없으니 그렇고, 수학이라면 숫자를 바꾸는 정도에 그칠 수밖에 없다. 내 과목인 한국사의 경우 3~4년쯤 시험을 치르고 나면 새롭게 출제할 만한 내용이 남아 있지 않다.

빈틈 노리는 '족집게' 학원들

그 빈틈을 노리는 게 학원들의 생존 전략이다. 이른바 '족집게' 학원들은 인근 학교의 시험 출제 유형을 손금 보듯 훤히 꿰고 있다. 심지어 버젓이 학교 이름을 내건 시험 형식의 예상 문제가 학원 숙제로 제시된다. 믿거나 말거나일 테지만, 예상 적중률까지 표기한 경우마저 있다.

단기간에 성적을 끌어올려야 하는 학원의 처지를 모르는 바는 아니다. 그들에게 성적은 '고객'을 유지하고 유치하는 데 절대적이고도 유일한 홍보 수단이다. 수능 성적이 발표되거나, 하다못해 중간고사와 기말고사가 끝난 뒤 건물 벽에 '경축 현수막'을 내거는 것도 그래서다.

선다형 문제 위주의 시험에서 성적 향상을 위한 왕도는 오로지 기출문제 풀이의 반복뿐이다. 대학에서 공부할 수 있는 역량을 판별한다는 취지로 도입된 수능 준비도 반복적 문제 풀이만 한 게 없다. 재수생의 수능 성적이 재학생의 그것을 압도하는 현실이 이를 방증한다.

과문한 탓인지 문제풀이 아닌 수업을 진행한다는 학원은 여태껏 들어본 적이 없다. 선행학습이든, 복습이든, 모든 학원 수업은 예외 없이 문제 풀이로 시작해 문제 풀이로 끝난다고 했다. 한 아이는 수능형 오지선다형 문제를 처음 만난 게 초등학교에 입학하기도 전인 유치원 때라고 기억했다.

현행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강조하는 여섯 가지 핵심 역량 중 첫 번째가 '자기 관리 역량'이다. 스스로 진로를 탐색하고 자기 주도적으로 학습하는 능력을 아우르는 개념이다. 이러한 역량이 갖춰진 후라야 '지식정보 처리 역량'과 '창의적 사고 역량' 등 나머지 역량이 길러질 수 있다.

어릴 적부터 학원에 의존하며 시험 문제 풀이에만 길들어진 아이들에게 '자기 관리 역량'을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나 마찬가지다. 요즘 아이들을 상담하면서 새삼 깨닫게 되는 건, 성적과 자기 주도적 학습 능력이 정비례하는 건 아니란 사실이다. 불안에 떨며 맹목적으로 공부하는 '모범생'들이 너무나 많다는 이야기다.

"성적은 그럭저럭 나오긴 하는데, 솔직히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