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뉴스토마토
신규 확진 '최다' 예상…전날 오후 9시까지 2133명
2021-09-24 06:00:00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추석 연휴 이후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연휴 기간 이동량이 많았던 데다가, 일부 방역 수칙도 완화됐던 만큼 확진자 폭증이 본격화할 조짐이다.
 
24일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전날인 23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213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2일 같은 시간에 집계된 1603명보다 530명 많은 숫자다.
 
특히 2221명이었던 8월 11일 기록을 넘어서는 등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다.
 
오후 9시 중간 집계 확진자가 200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10일(2021명) 이후 44일 만이다. 또 2133명 자체는 동시간대 최다 기록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561명(73.2%), 비수도권 572명(26.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893명, 경기 529명, 인천 139명, 대구 125명, 충남 75명, 충북 49명, 전북 47명, 경북 46명, 강원 43명, 광주 42명, 대전 37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울산 19명, 제주 14명, 전남 12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역대 최다 확진자가 나온 서울의 경우 송파구 소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는 86명 발생했다. 가락시장과 관련한 서울시 누적 확진자는 486명에 달한다.
 
용산구 순천향대서울병원 관련 서울시 확진자는 3명 늘어난 37명, 강서구 소재 공공기관 관련 확진자는 1명 늘어난 20명이다.
 
충북에서는 소규모 집단감염 여진이 끊이지 않으면서 청주 필라테스학원(누적 14명)과 한 중학교(누적 21명) 관련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충주에서는 인력회사 선제 검사를 받은 2명을 비롯해 청주 9명, 진천 5명, 충주·음성 각각 3명, 옥천 1명 등 21명의 외국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에서는 양산 소재 의료기관과 관련해 10명이 추가되면서 관련 누적 확진자가 58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이 수치는 중간 집계인 만큼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200∼2300명대, 많으면 그 이상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방역당국은 전 국민 70%가 백신 접종을 완료해도 확진자 발생 양상 등 여러 요소를 고려해 단계적 일상 회복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의 기본 전제는 전 국민 70%가 접종을 완료하는 시점"이라면서도 "그 때의 방역 상황이나 유행 양상, 의료 체계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전날인 23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2133명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