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뉴스토마토
한·미 재무장관 컨퍼런스콜…"필요시 유동성 공급 실행"
2022-10-01 15:56:00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뉴스토마토 김현주 기자] 한국과 미국 재무장관 간의 대화에서 한국 경제의 외화유동성 상황이 양호하다는 진단을 내놨다. 외환보유액도 충분하다는 판단이다. 필요 때에는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로 합의했다.
 
1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전날 오후 8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의 전화회의(컨퍼런스콜)를 통해 양국 글로벌 경제 동향과 외환시장 협력,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러시아 원유가격 상한제 등을 논의했다. 
 
양국 장관은 글로벌 유동성 축소, 러·우크라 전쟁 장기화 등으로 글로벌 실물경제·금융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봤다. 러시아발 유럽 에너지 위기, 신흥국 부채 지속가능성 문제 등 추가적인 하방 리스크가 있는 상황에서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조율에도 합의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긴축적인 글로벌 금융여건이 우리 경제에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가운데 양국이 최근 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외환시장 관련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와 예런 장관은 원·달러 환율의 급격한 상승에도 불구하고 한국 경제는 양호한 외화유동성 상황, 충분한 외환보유액 등에 힘입어 여전히 견조한 대외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다만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의 유동성 경색 확산 등에 따른 금융 불안이 심화될 경우 필요시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하기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음을 재확인 했다.
 
북미에서 최종 조립된 전기차에 대해서만 세액공제를 하는 IRA에 대해 추 장관은 한국의 우려를 전달했다. 
 
더불어 양국 장관은 러시아 원유가격 상한제 진행상황, 녹색기후기금(GCF)을 통한 개도국 기후변화 대응 지원, 세계은행의 팬데믹 대응 금융중개기금(FIF)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이를 토대로 글로벌 물가 안정 및 기후·보건 이슈 대응에 대해서도 양국 간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1일 기획재정부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전날 오휴 8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전화회의(컨퍼런스콜)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추경호 부총리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김현주 기자 kkhj@etomato.com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